사면초가 四面楚歌 한자성어의 진짜 의미

四: 넉 사
面: 낯 면
楚: 초나라 초
歌: 노래 가

우리가 흔히 쓰는 사면초가 라는 한자성어는 사면이 초나라의 노래라는 뜻인데 사방이 적군에 둘러쌓여있어 빠져나갈 수 없다 라는 의미와 비슷하게 쓰인다.

하지만 진짜 사면초가의 진짜 의미는 조금은 다르다. 이 한자성어는 한나라 유방과 초나라 항우의 최후 결전 당시로 돌아가야 하는데, 한나라의 군사 한신이 항우와의 최후의 대결의 장면이다. 한나라 한신에게 사방이 포위된 초나라는 이미 사기가 꺽일대로 꺽여있었고 초나라의 군사는 매일 밤 한나라 진영으로 투항을 하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어느날 저녁 초나라 군영을 둘러싼 한나나 진영에서는 초나라의 고향노래가 울려퍼지기 시작했다. 포위당한건 초나라군대인데 사면에서 모두 초나라의 노래가 들려오는 상황인거다.

이에 급격하게 사기가 떨어지고 동요를 하기 시작한 초나라 군사들의 줄 탈영과 투항이 시작되었다. 이에 초나라의 왕 항우는 패전을 직감하고 마지만 주연을 베풀고 자결로 이 초한지의 마지막 전투가 막을 내린다.

사면초가는 우리편이었던 사람들에게 둘러쌓인 외롭고 기운 떨어지는 상황을 의미하는거지 사방이 적에게 둘러쌓여 빠져나갈 수 없다는 뜻으로 쓰는건 정확한 의미가 아니다. 이럴 때는 고립무원이라는 표현이 더욱 적절하겠다.